> 고객지원 > 자유게시판.

제목 | `N스크린` 덩치 커질수록 불안한 미래 2014-02-06 2686
이름 | 디지탈타임스   (IP:220.127.84.24)      
첨부파일 |
링크주소 | http://www.dt.co.kr/contents.html?article_no=2014020602010831759002


국내 N스크린 가입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지만, 콘텐츠 비용부담, 유료가입자 미비 등으로 인해 내부적으로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한편에서는 아직 본 궤도에 오르지도 못한 N스크린 사업을 두고 섣부른 규제 법안까지 등장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.

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, 국내 주요 N스크린 사업자의 총 가입자 가운데 액티브 유저의 수는 많아야 40%에 불과한 수준으로 나타났다.

액티브 유저는 실제로 N스크린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입자 수를 뜻한다. 현재 N스크린 사업을 하고 있는 주요 업체는 SK플래닛(호핀), KT미디어허브(올레TV모바일), SK브로드밴드(Btv모바일), LG유플러스(U+HDTV), CJ헬로비전(티빙), 지상파콘텐츠연합플랫폼(푹) 등이다.

이들 사업자들이 발표한 전체 N스크린 총 가입자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2360만명에 달한다. 서비스가 시작된 지 4년이 채 안 돼 국내 유료방송 가입가구수 2300만명을 넘어서며 고공성장을 이어가고 있다.

그러나 이처럼 가입자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지만, 정작 N스크린 본래의 수익성은 날로 악화되고 있다. 각 사가 N스크린 서비스 가입자라고 내놓은 통계가 마케팅 차원에서 부풀려진 `허수'에 불과하기 때문이다. 업계에서는 전체 N스크린 가입자 가운데 유료 가입자는 400만명 수준으로 20%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. . .
. . .
(From Digital Times, 링크 참조)
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
 
149 뇌 훈련법 5가지 TTimes 2016-01-06 2093
148 2030년 사라지는 10가지 유엔미래보고서 2016-01-02 2031
147 2035년 미래 먹거리 한국공학한림원 2015-09-25 2282
146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2G 서비스들 DIACOMM 2015-06-16 2848
145 OFC-2015 JDSU JDSU 2015-03-23 2425
144 OFC-2015 VPIphotonics VPIphotonics 2015-03-23 2544
143 디지털사이니지 : IT신성장동력 전자신문 2015-03-13 2645
142 CableTV의 과거,현재,미래 (이슈분석) 전자신문 2015-03-12 2896
141 글로벌시장은 지금 - 파워모듈 전자신문 2015-03-11 2851
140 사물인터넷의 도래를 알리는 10가시 사례 ITworld 2015-03-10 2676
139 하이패스의 원리 하이패스 2015-02-26 3078
138 주파수 (3 밴드 LTE-A) 전자신문 2015-02-03 3087
137 美 Sprint, 내년 11월 WiMAX 종료 확정 ATLAS 2014-10-08 2523
136 4K Upgrade to WFM8300 Waveform Monitor at the NAB Show Tektronix 2014-04-25 2340
135 Tektronix Video Quality Seminar (4/4) Tektronix 2014-02-14 3220
134 Tektronix Video Quality Seminar (3/4) Tektronix 2014-02-14 3021
133 Tektronix Video Quality Seminar (2/4) Tektronix 2014-02-14 3077
132 Tektronx Video Quality Seminar (1/4) Tektronix 2014-02-14 3154
131 `N스크린` 덩치 커질수록 불안한 미래 디지탈타임스 2014-02-06 2686
130 中 레노버, 구글의 모토로라 사업부문 인수 아틀라스 2014-02-03 2337
 
  [1] [2] 3 [4] [5] [6] [7] [8] [9] [10]  
제목 본문 글쓴이